Kyuhyun – And We (그리고 우리)

Kyuhyun – And We (그리고 우리)

그리고 우리 함께 약속한
그날 이후로
세상 모든 게 달라졌어요
그대. 작은 나의 일상에
참 좋은 바람 아나요

나란히 길을 걸을 때면
한 걸음 그만큼
세상이 넓어진 것 같아요
하루를 보낸 지친 어깨를
매일 휴식처럼 감싸고 싶죠

가만히 그대의 숨결을 들을 땐
오래된 여행을 끝낸 듯 너무 편하죠
나를 만지는 그 손길에
내가 존재해
나 그대 하나만 바랄게요

그대가 나의 삶에 있는
이 멋진 풍경에
어떤 날씨라도 괜찮죠
계절이 불어오는 방향에
내가 등을 지고 서 있을게요

오오 사랑한단 말
보고 싶단 그 말
아껴준단 말
난 비로소 배울 수 있었죠

가만히 그대의 숨결을 들을 땐
오래된 여행을 끝낸 듯 너무 편하죠
나를 만지는 그 손길에
내가 존재해
나 그대 하나만 바랄게요

꺼지지 않는 어둠 속
불빛 같은 그대
거친 폭풍우 속 버팀목이 되죠
이 세상의 모든 길 위를
우리 둘이서 함께 가요
단 한 순간도 난 그대

그리고 우리가 세상에 있어서
하루의 시작과 그 끝을 함께 해줘서
나는 행복이란 감정을 느껴 보곤 해
그대와 영원을 꿈꿔 봐요

이 순간 그대가 내 곁에 숨 쉬고
숨결을 닮아가요

LEAVE A COMMENT

0 comment